平博pinnacle官方网页版登录
  咨询电话:15277166711

平博娱乐

피츠버그 언론, "강정호 잔류시켜야 한다"…이유는?

[일간스포츠 배영은] 피츠버그 언론이 내야수 강정호(31·피츠버그)를 잔류시켜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피츠버그 지역지 "피츠버그 포스트 가제트"는 22일(한국시간) "피츠버그 구단은 강정호의 잠재력을 믿고 도박에 나서야 한다"며 "강정호와 계약은 많은 위험 요소를 안고 있지만, 보답을 받을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썼다. 강정호는 2015년 피츠버그 입단 당시 4+1년 계약을 했다. 따라서 피츠버그는 내년 시즌 강정호와의 계약 1년 연장 여부를 선택해야 한다. 연장하게 되면 연봉 550만 달러(약 61억4000만원)를 지급해야 한다. 반대로 구단이 계약 연장을 포기하면, 강정호는 25만 달러(2억8000만원)를 받고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된다. 강정호는 2015년과 2016년 피츠버그의 중심 타자이자 주전 내야수로 뛰었지만, 2016년 말 서울에서 음주 운전 교통사고에 휘말린 탓에 취업 비자를 발급받지 못해 2017년을 통째로 쉬었다. 올해 극적으로 미국으로 건너가는 데 성공했지만, 메이저리그 복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왼쪽 손목 수술을 받아 한 경기도 뛰지 못했다. 피츠버그로서는 계약 연장을 고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매체는 "구단의 고민을 이해한다. 강정호는 최근 2년 동안 두 차례 크게 다쳤고, 법적인 문제도 남아 있다"면서도 "위험 부담만큼이나 보답을 받을 수 있는 가능성도 여전히 크다. 그게 우리가 내년 시즌에도 강정호에 대한 옵션을 행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정호가 내년 시즌 팀이 기대하는 오른손 거포 3루수로 돌아올 준비가 안 됐을 수도 있지만, 반대로 그런 모습으로 복귀할 수만 있다면 피츠버그 구단의 가장 큰 공백을 메워줄 것"이라며 "550만 달러는 그 기회비용으로 그리 큰 액수가 아니다. 이 정도 금액을 FA 시장에서 한 시즌 30홈런을 칠 만한 타자를 영입하기는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배영은 기자 ▶일간스포츠 [페이스북] [트위터] [웨이보]ⓒ일간스포츠(http://isplus.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