平博pinnacle官方网页版登录
  咨询电话:15277166711

平博娱乐

[자카르타AG]쉬슌이 대만 감독 "복병될 것 다짐…실업 선수지만 자신감 있어"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켈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2018 아시안게임 야구 예선전 한국과 대만의 경기가 열렸다.선동열 감독이 대만 쉬슌 감독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8. 8. 26. 자카르타(인도네시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자카르타=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대만 야구 대표팀 쉬슌이 감독이 한국을 꺾은 소감을 밝혔다. 대만은 26일 겔로라붕 카르노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B조 한국과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우셩펑이 5이닝 1실점으로 임무를 완수했고 우셩펑에 이어 나온 왕종하오와 왕정하오가 실점하지 않아 승리를 완성했다. 타선에선 린지아요우가 1회초 양현종에게 투런포를 터뜨려 결승타를 기록했다. 경기 후 대만 쉬슌이 감독은 “전력분석팀으로부터 한국 정보를 많이 받았다. 그리고 우리 선수들이 아마추어 답지 않게 경기에 임했다. 대회에 앞서 우리가 복병이 될 것을 다짐했는데 그렇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팀에 실업팀 선수들이 많지만 자신감이 있었다. 해외 전지훈련 기간이 길어서 선수들의 컨디션이 어떤지 확실히 파악했다. 훈련들도 다 잘했다. 오늘 이겨서 아주 기쁘다”고 활짝 웃었다. bng7@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공식 페이스북팟캐스트 "스포츠서울 야구 X파일"스포츠서울 공식 유튜브 채널[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제공 스포츠서울